UPDATE. 2018-12-09 20:47 (일)
깊은 가을, 순천만에서 생태관광 축제를 즐기세요
깊은 가을, 순천만에서 생태관광 축제를 즐기세요
  • 김보람
  • 승인 2018.10.26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순천만습지에서 '제4회 생태관광 페스티벌' 개최
▲ 제4회 생태관광 페스티벌 홍보 포스터
[피디언] 환경부는 생태관광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전남 순천시 순천만습지에서 '제4회 생태관광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올해 생태관광 페스티벌은 갈대밭을 거닐며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는 순천만 습지에서 열려, 참여자들은 즐거운 행사와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즐길 수 있다.

올해 페스티벌의 주제는 '자연과 사람과 지역을 잇는 행복한 동행, 생태관광'이며, 생태관광을 통해 자연, 관광객, 지역주민이 함께 상생할 수 있음을 뜻한다.

이번 행사에는 제주 동백동산, 인제 용늪 등 환경부에서 지정한 26곳의 생태관광지역 주민을 비롯해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생태원 등 생태관광 관련 환경부 산하기관이 참여한다.

부스형태로 생태관광지역별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각종 체험행사 등이 준비됐으며, 지역 특산물을 살 수 있는 직거래 장터도 열린다.

특히,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는 지난해 행사 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인공암벽등반 체험을 다시 선보인다.

올해 페스티벌에는 순천만을 찾은 시민들이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부대행사와 공연이 준비됐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생태사진전과 특별 초청 전시회로 기획된 생태도서전, 갈대수공예품 만들기 등 다양한 즐길거리들이 마련됐다.

행사 첫째날에는 별자리관찰 활동 등이 펼쳐지며, 둘째날에는 순천만 노을길여행 등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또한, 행사 첫날 단국대 국악연주팀 '단율'의 공연을 시작으로, 아이들의 맑은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동요팀 '백창우와 굴렁쇠 아이들', 국악재즈밴드 '허윤정 밴드' 등의 공연이 펼쳐지며, 둘째날에는 매력적인 여성 싱어송라이터 '솔가와 이란'의 작은음악회가 준비됐다.

정종선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올해로 4회를 맞는 이번 행사는, 생태관광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어우러져 빼어난 자연을 함께 즐기며 그 의미를 나누는 축제의 한마당"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