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1-06 09:05 (일)
‘기해년 황금돼지해’ 해돋이 한라산 정상에서
‘기해년 황금돼지해’ 해돋이 한라산 정상에서
  • 피디언
  • 승인 2018.12.26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2019년 1월 1일 새벽 한라산 야간산행 허용
▲ 한라산 정상
[피디언]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기해년 황금돼지해 첫 해돋이를 한라산에서 맞으려는 탐방객들을 위해, 오는 2019년 1월 1일 오전 12시부터 야간산행을 특별 허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야간산행 허용코스는 정상 등반이 가능한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이다.

이를 위해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탐방객들의 안전과 악천후에도 탐방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유도 로프와 깃발 등을 설치 완료했다.

특히, 2018년 마지막 날에는 진달래밭과 삼각봉대피소, 동릉 정상에 탐방객 안전사고 및 응급 상황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공원직원 및 119대원외에 제주 산악안전 대원을 추가로 배치할 예정이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 관계자는 “해돋이 당일, 눈이 올 경우를 대비해 아이젠과 스틱을 반드시 휴대하고 방한장비와 비상식량 등을 준비해야 한다”며 “또, 야간 안전산행의 경우는 개별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 이외의 탐방로의 경우, 기존 입산시간 이전에 입산하려는 탐방객은 강력 단속할 예정이다.

해돋이 당일 대설경보가 발령될 때에는 전면통제, 대설주의보 발령 때는 부분 통제해 탐방객 안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